퀘이커 서울모임 자유게시판입니다.
자유게시판은 무삭제원칙으로 운영됩니다.
단, 상업적인 글과 인격을 모독하는 글은 글쓴이의 동의없이 삭제합니다.



  김정연 [ E-mail ]
  文義마을에 가서 - 고은
  

文義마을에 가서
고은

겨울 文義에 가서 보았다.
거기까지 다다른 길이
몇 갈래의 길과 가까스로 만나는 것을
죽음은 죽음만큼
이 세상의 길이 신성하기를 바란다.
마른 소리로 한 번씩 귀를 달고
길들은 저마다 추운 小白山脈 쪽으로 뻗는구나.
그러나 빈부에 젖은 삶은 길에서 돌아가
잠든 마을에 재를 날리고
문득 팔짱끼고 서서 참으면
먼 산이 너무 가깝구나.
눈이여 죽음을 덮고 또 무엇을 덮겠느냐.

겨울 文義에 가서 보았다.
죽음이 삶을 꽉 껴안은 채
한 죽음을 무덤으로 받는 것을.
끝까지 참다 참다
죽음은 이 세상의 인기척을 듣고
저만큼 가서 뒤를 돌아다본다.
지난 여름의 부용꽃인 듯
준엄한 正義인 듯
모든 것은 낮아서
이 세상에 눈이 내리고
아무리 돌을 던져도 죽음에 맞지 않는다.
겨울 文義여 눈이 죽음을 덮고 나면 우리 모두 다 덮이겠느냐.

*文義 - 충북청원군의 한 마을. 지금은 대청댐에 가라앉았다.

저녁에 집으로 들어 오다가 문득 이 시가 생각이나 되내이며 걸었습니다. 아마도 찬바람에 가을을 뺐긴 아쉬움인 것같습니다.

"겨울 文義여 눈이 죽음을 덮고 나면 우리 모두 다 덮이겠느냐."
2002-11-06 23:45:52

이름
내용
비밀번호


     
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894개 - 현재 56/60 쪽
69
  속내
2003-01-07
2516
68
곽봉수
2003-01-07
2618
67
2003-01-03
3221
66
2002-12-20
3170
65
2002-12-18
2794
64
2002-11-19
2837
63
2011-01-23
1686
62
씨알사상연구
2002-11-18
2455
61
2002-11-18
2657
60
곽봉수
2002-11-07
2506
2002-11-06
2525
58
2002-11-05
3021
57
2002-11-04
2662
56
2002-11-03
2563
55
느티
2002-11-03
26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