퀘이커 서울모임 자유게시판입니다.
자유게시판은 무삭제원칙으로 운영됩니다.
단, 상업적인 글과 인격을 모독하는 글은 글쓴이의 동의없이 삭제합니다.



  홍종철 [ E-mail ]
  생명의 친구여!!
  

"생명은
추운 몸으로 온다
열두 대문 다 지나온 추위로
하얗게 드러눕는
함박눈 눈송이로 온다"

김남조가 읊는 '생명'은 이토록 서럽습니다.
그러면서도 그는 '생명'있는 '친구'를 애절하게 찾습니다.

"금가고 일그러진 걸 사랑할 줄 모르는 이는
친구가 아니다
상한 살을 헤집고 입맞출 줄 모르는 이는
친구가 아니다"

시대의 아픔과 질곡 속에서 퀘이커는 그런 '친구'였지요. '생명의 친구!'
씨알의 친구이자 역사의 예언자로서, '내면의 빛'을 밖으로 밝히 드러내게 한 큰 '빛'이었습니다.
'지금, 여기,' 우리 안에서도 동일한 '친구'요 '빛'이기를 하느님께 기도합니다.
2002-03-07 09:24: 6

이름
내용
비밀번호


     
  

관리자로그인~~ 전체 894개 - 현재 60/60 쪽
9
2002-04-08
2581
8
2002-03-18
3206
7
2002-03-19
2573
6
2002-03-15
3008
5
2002-03-11
2847
2002-03-07
2602
3
하이요.
첨부화일 : 1-fall.gif (21317 Bytes)
2004-09-07
2557
2
2002-03-05
2692
1
2002-03-05
3140

[맨처음] .. [이전] [56] [57] [58] [59] 60 [다음] .. [마지막]